유해화학물질 시설공사

[산업안전] 화학물질 누출사고로부터 안전을 지켜요!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주)가온건축
  • 작성일
  • 17-12-08 12:31

본문

[출처] [산업안전] 화학물질 누출사고로부터 안전을 지켜요!|작성자 안전가득코리아

 
첨단산업이 발달함에 따라 제품생산이나 제조과정에 없어서는 안 될 꼭 필요한 화학물질!

이러한 화학물질은 우리와 공생관계에 있는 꼭 필요한 것이지만, 주의하지 않으면 그 위해성으로 인해 국민의 건강과 환경오염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위해성> 유해한 화학물질이 노출되는 경우 사람의 건강이나 환경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도를 말합니다. (유해화학물질관리법 제 2) 

<유해성> 화학물질의 독성 등 사람의 건강이나 환경에 좋지 아니한 영향을 미치는 화학물질 고유의 성질을 말합니다

 

<이미지 출처 :MBN뉴스>

 

 

지난 2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모기업의 공장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악취가 퍼져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MBN뉴스>

 

 

수증기 유출사고의 원인은 

에폭시 도료탱크 냉각수 공급 장치 이상으로 공장직원이 물을 뿌리면서 수증기가 발생 한 것입니다.

이 사고로 이 공장 직원과 안양·광명 구로 지역 500명 이상의 주민들이

악취와 눈 따가움,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며 병원 진료를 받았습니다.


<이미지 출처 :MBN뉴스>

 

 

인근 주민들은 건강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또 다시 발생할 수 있는 화학물질 사고에 대해 두려움을 떨고 있었습니다.

공장 관계자는 에폭시 자체가 생활 속에서 여러 제품을 으로 사용되며 그 자체가 인체에 무해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누출된 수증기에 포함 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에폭시 성분을 보면 우려를 금할 수 없었습니다.

에폭시의 주성분인 비스페놀 A(BPA)는 환경호르몬, 생식독성과 발달독성이 있는 물질로

내분비계의 정상적인 활동을 방해하거나 혼란시켜 뇌기능 저하, 생식기능 저하, 성장장애, 기형, 유방암 등의 부작용을 유발하게 때문입니다. 

 

사고발생 이후 이 기업에서는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올려놨으며,

해당 주민들의 진료비를 전액 보상할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규모나 방법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업체 측은 안전점검을 위해 고용노동부로부터 가동중지의 1개월 처분을 받은 안양공장 내 전체의 가동을 중단했습니다.

런 화학물질사고는 과거에도 간헐적으로 발생되고 있었습니다. 

 

 

 

일시

지역 및 회사

사고내용

피해현황

81

청주 폐기물업체

용접 중 LPG 가스통 폭발

부상3(화상)

87

시흥 탱크제조업체

원형탱크 압력점검 중 폭발

부상5

819

인천서구 한일화학공사

저장 중인 아세트산비닐 누출

후송10,가축피해 20마리

농작물 1000

822

인천남동 에이아이디

도금공정 염소산나트륨 누출

후송 22

824

충남금산 램테크놀러지

불산 3-7KG 누출

부상 7

825

평택 화학물질제조업

유증기 폭발

부상 1(화상)

831

충남홍선 전자업체

무수초산 가스 누출

후송66

92

안양 노루페인트

에폭시 도료 수증기 유출

악취발생, 주민대피

 

8월에서 9월까지 8건 이상의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렇듯 우리 주변에서 화학물질사고는 계속해서 일어나고 있는데요.

위험한 화학물질사고 발생시엔 과연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할까요? 


 

계속되는 화학물질 사고

해결방안은 무엇일까요?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화학사고에 대한 대비와 예방을 위한 관리가 사실상 부족한 실정입니다.

미국, 캐나다 등 주요 선진국처럼, 주민의 알권리와 참여가 보장된 지역별 관리체계 마련을 위한 화학물질 정보공개가 필요합니다.


 

 

캐나다에서는 토론토 시 알권리 조례 및 동네 세탁소에서 사용하는 화학물질도 확인이 가능하며,

미국에서는 지역사회 알권리법(1986년)이 존재하며, 화학물질 공개기준이 45kg이상이라고 합니다.

또한, 1987년 불산 24톤 유출 시 20분 만에 주민 대피를 하여 결국 사망자가 없었던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에서는 지역사회 알권리법이 존재하지 않으며,

학물질 공개 기준은 100kg이상 사용한 기업으로 한정되어 있습니다. ( 이중 86% 공개 거부 )

이러한 이유로, 구미 불산 10톤 유출 시 주민대피령이 4시간 이후에나 발령되어 노동자 5명이 사망하고 18명이 입원한 사건이 있습니다.

 

 다른 나라의 사례를 통해,

전세계 화학물질사고예방은 지역주민의 알권리 보장에서 시작되고 있다는 것을 보실 수 있죠.

 

자칫하면 큰 인명피해를 낳을 수 있는 화학물질 폭발, 누출사고. 

 주민의 알권리와 참여가 보장된 지역별 관리 체계 마련을 위한

화학물질 정보 공개와 지역사회알권리법 제정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할 이유입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